Photo & Life/Korea2014.09.21 22:12

 

 

2014년 9월 21일 인천에서는 아시안게임 3일차가 열리고 있다.

 

나는 웅진플레이도시에 왔다가 바로 앞의 부천 상동호수공원에서 가을의 정취를 잠시 느끼고 왔다.

 

상동호수공원은 서울외곽순환도로 중동IC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다.

 

상동호수공원 바로 앞에는 웅진플레이도시가 자리잡고 있다.

 

웅진플레이도시에는 워터도시, 스노우도시 등 주말에 놀 수 있는 공간이 많다.

 

 

 

 

상동호수공원 주차장 입구의 모습이다. 이미 만차가 되었다.

 

 

 

 

호수공원을 빙둘러서 도로가는 이미 모두 주차장이 되었다.

 

매번 상동호수공원 주변을 보면 주차하기가 어려운 것 같다.

상동호수공원 주차장에 주차하기가 어려우면 바로 옆의 웅진플레이도시 외부 주차장에 주차를 하면된다.

 

웅진플레이도시 주차장은 원래 무료였는데 아무래도 호수공원에 놀러오는 사람들이 주차를 많이 하다보니

올해 7월 부터 유료 주차장으로 변경하였다.

 

단, 요금은 저렴하다. 1시간에 1,000원...

 

웅진플레이도시에 입점한 커피숍, 식당에서 밥을 먹으면 3시간인가 공짜다.

 

웅진플레이도시 주차장은 무인 주차장으로 사전 정산기에서 미리 주차요금을 계산해야 한다.

 

웅진플레이도시 외부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위 사진에 보이는 횡단보도를 건너 좌회전 하면...

 

 

 

 

 

 

한방통닭 트럭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거의 매주 나오시는거 같다. 평일에는 가본적이 없어서 모르겠다.

 

먹어본적은 없다.

 

 

 

 

 

 

 

 

공원 입구로 들어가면 바로 앞에 자전거를 대여해 주는 곳이 있다.

커플 자전거도 있고 MTB도 있고 어린이용 자전거도 대여해 준다.

 

 

 

 

 

자전거 대여소를 지나 안쪽으로 들어오면 공원 입구 가운데에 위와 같은 조형물을 만나볼 수 있다.

 

어린아이들이 조형물을 기어 올라가려고 많이 있다.

 

아이들이 노는 모습이 조금은 위험해 보인다.

그 뒤로는 아파트 단지의 아파트들이 많이 보인다.

 

도심속에 호수공원이 있다.

 

 

 

 

 

 

 

그늘막 설치 가능 구역에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텐트를 치고 있다.

 

공원 규정상으로는 그늘막만 설치가 가능하고 텐트는 불가한 것으로 되어 있는데

 

제재는 하지 않으니 많은 사람들이 텐트를 치고 있는 것 같다.

 

 

 

 

 

 

부천상동호수공원은 가운데에 호수가 있고 호수를 둘러싸고 산책로 및 자전거 길이 있다.

 

일요일이라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를 타고 있었다.

 

사람들이 많았지만 그렇게 북적거리지는 않았고 평안한 공원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또한 공원의 모습은 어느덧 가을의 풍경을 보여주고 있었다.

 

단풍이 들면 멋진 뷰를 보여줄것 같다.

 

 

 

 

 

매점 옆쪽으로는 스케이트보드, 인라인, 자전거를 위한 기물들이 있었다.

 

고수들이 있나 찾아가 봤지만 어린아이들이 이미 점령한 상태....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고수는 없었다.

 

 

 

 

 

 

 

 

가운데 호수가 주변의 풍경의 모습이다.

 

자연과 도심의 아파트가 한 컷에 같이 찍힌다.

 

위 사진에 왜이리 사람들이 많이 몰려있나 했더니............

 

 

 

 

물고기들이 엄청 많았다.

 

엄청 큰 물고기부터.. 새끼 물고기까지...

 

사람들이 먹던 과자를 던지니 물고기들이 먹느라 난리도 아니다...

 

과자를 그냥 막 줘도 되는지 모르겠다.

 

옆에 지나가던 8살 미만의 어린애가 친구한테 하는 말이 " 저 물고기 회쳐먹으면 맛있겠다."

 

허걱~~ 놀랬다.

 

 

 

 

 

 

 

거짓말 같이 추석이 지난 후로 하늘이 많이 높아졌고 파래 졌다.

 

올 여름은 어떻게 지나갔는지도 모르게 이미 가을은 성큼 다가와 있었다.

 

 

 

 

호수가 산책로를 걷다보면 조경해 놓은 나무들을 볼 수 있다.

 

저 원두막에는 어떤 사람들이 이미 진을 치고 있었다.

 

저기에 앉아서 시원한 맥주 한 캔 먹었으면 좋겠다.

 

 

 

 

 

 

 

 

 

 

호수가 주변 산책로로는 주변의 아파트가 계속 보인다.

 

이미 가을이 성큼 다가온 부천상동호수공원을 한 바퀴 둘러봤다.

 

오늘 오후 3시부터 걷기 시작했는데 날씨가 선선해서 땀도 안나고 정말 상큼했다.

 

오전에는 날씨가 많이 흐렸지만 2시 30분 이후부터는 해가 떴고 가시거리도 좋아 맑은 가을 하늘을 볼 수 있었다.

 

 

부천에 사는 사람들은 가까운 호수공원에서 도심속의 자연을 느끼면 좋을 것 같다.

 

 

오늘 촬영은 5D Mark3 + 40mm + 손각대로 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캣츠
Photo & Life/Europe2014.08.24 10:34

직장인을 위한 10일 유럽 렌터카 여행

No4. 스위스 샤프하우젠 (#2일차)

 

 

[ 스위스 엥겔베르크 가는 도로가의 풍경 ]

 

 

1. 프랑크푸르트 -> 라인폭포 이동

 

프랑크푸르트에서 스위스 샤프하우젠에 있는 라인폭포를 가기 위해 360KM를 이동했다.

라인폭포에 도착했을 때가 새벽 5시 정도, 반은 졸면서 왔기 때문에 어떻게 왔는지 기억이 잘 안난다.

다행히 독일 고속도로에는 휴게소외에 곳곳에 쉬다가는 쉼터가 많이 있었다.

 

 

<정보 - 고속도로 운전방법>


 

 

아시다시피 독일 고속도로는 통행료가 없고 대부분의 구간에 제한속도가 없다.

 

스위스를 제외하고,

유럽의 대부분 고속도로에서는 똥꼬에 잘 붙는다.

 

특히 1차로는 추월할 차들만 다니지, 주행하는 차가 천천히 달리고 있으면 크락션도 울리지 않고 바로 똥꼬에 붙어서

쌍라이트를 엄청 쏘아된다.

 

특히 독일차들은 (벤츠, BMW, 폭스바겐 등) 서스가 단단하기 때문에 그래서인지 커브길에서도 190~200km로 잡아 돌린다.

 

무인속도 카메라가 있다고 표지판이 있지만 카메라가 설치되어 있는거는 잘 보이지 않았다.

 


 

정말 힘들게 졸음과 싸우며 스위스 국경에 도착했다.

 

독일과 스위스 국경에서는 가볍게 신분확인 및 방문목적등을 확인하고 "Good Luck" 을 외쳐준다.

 

스위스 국경에서 샤프하우젠까지는 멀지 않았다.

 

이른 새벽이었기 때문에 대부분의 주유소들이 닫혀 있어서 비넷을 바로 구매하지는 않았다.

 

어차피 단속할 경찰관도 없었기 때문에 그냥 비넷없이 고속도로를 이용했다.

 

 

라인폭포 입구에 도착하자마자 차에서 조금 더 잠을 잤다.

 

 

아침에 샤프하우젠을 가볍게 둘러보고 루체른으로 이동하는 오늘의 일정이다.

 

 

 

해가 뜨자마자 라인폭포를 보기 위해 나섰다.

 

라인폭포를 볼 수 있는 곳은 라인폭포 상류쪽으로 들어가는 곳과 내가 갔던 라인폭포 하류쪽으로 가는 2가지 방법이 있다.

 

처음에 네비가 알려준 곳으로 갔을 때는 라인폭포 상류쪽으로 갔었는데 폭포까지는 좀 많이 걸어야 될거 같아서

하류쪽으로 차로 이동하였다.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5분 정도만 걸어가면 폭포를 볼 수 있다.

라인폭포는 굳이 꼭 가야하는 여행지로 선택한 것은 아니고 시간이 되면 들르기로 한 곳이었다.

 

아침 6시 30분 정도에 가니 낚시를 하는 현지인 몇 명 말고는 아무도 없었다.

당연히 주차장에도 내 차만 주차되어 있었다.

 

스위스 사람들은 정말 복을 받고 타고났다. 평화로운 곳에서 낚시를 즐길 수 있으니 말이다.

 

 

날씨는 좋았는데 너무 이른 시간이라 햇살이 다 비치지 않았다.

 

 

 

 

 

 

 

 

 

 

폭포와 강가 주변의 평화롭고 여유있는 풍경이 너무 멋지다.

 

 

 

 

 

2. 무노트 성벽

 

라인폭포를 둘러보고 무노트 성벽에 가서 샤프하우젠 전경을 보기로 했다.

 

 

 

무노트 성벽을 어떻게 가느냐....

당연히 구글 지도를 검색해서 가야 한다. 정말이지 구글지도 없으면 운전해서 찾아가기 정말 힘들다.

 

무노트를 검색해서 가다보면 위와 같은 이정표가 보인다.

 

.

.

.

.

 

 

 

 

 

 

이정표를 보고 우회전 하면 주차공간이 보인다.

 

공공 주차장은 아닌듯 싶은데 이른 새벽시간이라 그냥 주차를 했다.

 

.

.

.

.

 

 

 

주차를 하고 옆쪽에 보면 위로 올라가는 계단이 보인다.

그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된다.

 

근데 올라가보니 차를 가지고 올라가도 됐다.

괜히 밑에다가 주차를 하고 운동삼아 걸어 올라간거다.

 

대신 밑에 주차를 하면 내려올때는 다른 곳으로 내려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

.

.

.

.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마을이 있다.

올라가서 보니 성벽 위쪽까지 차량이 올라가 주차가 되어 있다. ㅋㅋㅋㅋ

마을 한 중간에는 운동장도 있다.

 

 

 

 

 

이른 아침 햇살이 밝게 비쳐준다.

 

 

 

 

 

무노트 성 옆쪽에는 아주 예쁘게 단장된 화단이 있다.

정말 예쁘게 잘 가꿔져 있었는데 사진으로는 다 표현이 되지 않아 아쉽다.

 

 

 

 

 

 

화단쪽에서 마을을 내려다 보았다.

 

 

 

 

무노트 성에 들어가려고 하니 문이 닫혀있었는데 10분 뒤에 다시 와보니 문이 열려 있었다.

 

너무 일찍와서 문이 닫혀 있었나 보다.

 

 

 

무노트 성 전망대에 올라가면서 창문틈 사이로 마을 풍경을 내려다 보았는데 너무 예쁘다.

 

 

 

 

 

무노트성 전망대에 올라가면 위와 같은 풍경이다.

마치 어제는 공연을 했던 모습을 보여준다.

 

 

 

 

 

 

 

드디어 전망대에 올라가서 샤프하우젠의 전경을 보았다.

정말 동화책에서 보던 풍경이 내앞에 펼쳐져 있었다.

다시한번 스위스 사람들은 전생에 무엇을 했기에 이런 축복을 받았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성에서 내려올때는 성쪽에 있는 계단으로 내려왔다.

샤프하우젠 전경을 봤으니 이제 루체른으로 이동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캣츠
Cats & Life2014.08.24 09:40

 

 

 

 

간만에 우리 고양이들 사진을 찍어봤어요.

 

벌써 둘째 숏헤어와 생활한지 6개월 가량 되어가네요.

 

6개월 사이 우리 폴드랑 숏헤어는 너무 가까워졌어요.

 

 

 

 

 

 

 

 

 

 

요즘에는 이렇게 숏헤어가 우리 폴드위에 가서 안아주고 그루밍도 해주고 그러네요.

 

TV동물농장에서 고양이 나오는거보면

서로 사이가 안좋아서 싸우고 다치고 난리도 아니던데..

 

우리 폴드가 너무 착해서 쉽게 숏헤어를 받아준거 같아요.

 

서로 장난도 잘치면서 심심하지 않게 놀아줘서 너무 고마워요.

 

 

.

.

.

.

.

.

 

 

 

 

 

 

요렇게 뭐 먹고 있을 때는 가련한 눈빛으로 쳐다보는 두 냥이들의 모습.

 

너무 이쁘고 사랑스러워요.

 

위엄있는 수염과 너무 예쁜 분홍 코 와 입.. ㅋㅋㅋㅋ

 

 

.

.

.

.

.

 

 

 

 

숏헤어의 똘망똘망한 눈과 입.

 

남자애처럼 보이지만 암컷 이랍니다. ㅋㅋㅋㅋ

 

무한체력의 소유자 숏헤어

 

 

 

 

 

 

먹을거 주면 싸우지도 않고 차례차례 순서지키며 먹기도 하고

 

사람먹는거 자꾸 주면 안되는데 너무 좋아해서 가끔 주게 되네요.

 

.

.

.

.

.

.

 

 

 

 

너무 먹고 싶으면 가냘프게 손도 한번 올려 보구요

 

귀여워라~~~

 

 

.

.

.

.

.

 

 

 

 

 

요렇게 청순한 눈빛으로 바라보기도 하죠

 

 

.

.

.

.

 

 

 

 

 

 

 

무한체력 우리 폴드는 참 오래 서있기도 해요

 

목이 참 긴 미인형이에요.

 

 

 

.

.

.

.

.

 

 

 

 

오랫동안 둘이 사이좋게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캣츠
Photo & Life/Thiland2014.08.21 18:4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캣츠
Photo & Life/Europe2014.08.16 11:38

 

 

 

스위스는 케이블카가 알프스산을 올라가는 주요 수단입니다.

 

이러한 케이블카가 주변 자연과 아주 멋진 모습을 만들어 줍니다.

 

사진은 클릭해서 크게 보시구요..

 

.

.

.

.

 

 

 

 

 

많은 관광객을 태우고 티틀리스로 향하는 케이블카의 모습입니다.

 

웅장한 스위스의 자연경관과 멋드러지게 어울리지 않나요?

 

케이블카를 설치하기 위한 스위스인들의 지혜와 노력이 엿보입니다.

 

더욱 험악한 산악지대에도 케이블카를 설치했으니.. 대단합니다.

 

 

.

.

.

.

 

 

 

 

360도 회전하며 티틀리스로 향하는 케이블카 입니다.

 

360도 회전하며 올라가기 때문에 모든 뷰를 관광할 수 있죠

 

역시, 많은 관광객들을 태우고 올라가는 군요.

 

시원한 눈 덮인 산을 보니 늦더위가 조금 가시는 군요.

 

스위스 여행 시 멋드러진 케이블카 타고 티틀리스 올라가는 것으르 추천드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캣츠
분류없음2014.08.15 07:40

 

 

 

 

 

 

제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묵었던

세인트 조지 레지던스 올 스위트 호텔 디럭스 (St.George Residence All Suite Hotel Deluxe) 앞 풍경 입니다.

 

너무나 아름답죠?

그냥 인증샷으로 촬영한 사진이었는데 다시 찾아보니 매력이 있어 올려 봅니다.

 

부다페스트 호텔을 찾고 계신다면 세인트 조지 레지던스 호텔 검색해 보세요.

 

제가 호텔 내부를 촬영한 사진은 없는데 전 매우 만족했습니다.

 

궁전에서 묵는 듯한 느낌을 받았었네요.

 

주요 관광명소는 모두 1~2 KM 내외에 있으니 위치는 정말 짱이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캣츠
Photo & Life/Europe2014.08.12 19:57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가면 세체니 다리를 관광합니다.

 

세체니 다리를 직접 건너도 보고 근방에서 다리 사진도 촬영합니다.

 

부다페스트를 가서 부다페스트와 세체니 다리 전경을 보고 싶으시면 겔레르트 언덕을 가보실 것을 추천합니다.

 

여기 가시면 부다페스트 전경을 한눈에 보실 수 있습니다.

 

저는 아침 일찍 갔다왔지만 야간에 올라가면 아주 멋진 야경을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겔레르트 언덕에서 부다페스트를 바라보면 속이 뻥 뚫리는 느낌을 받으실 겁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캣츠
Photo & Life/Europe2014.08.10 05:04

 

 

 

 

스위스 대자연은 말이 필요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캣츠
Photo & Life/Europe2014.08.10 04:35

 

 

 

 

국내에서 여행지로는 잘 알려지지 않은 스위스의 룽게른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저 역시 룽게른을 가려고 했던 것은 아니구요.

 

루체른에서 인터라켄을 가다가 우연히 만나게 되었어요.

 

그럼 룽게른은 어떤 곳인지 한 번 볼까요?

 

.

.

.

.

 

 

 

 

 

 

룽게른을 한번에 내려다 본 사진 입니다.

 

루체른쪽에서 인터라켄으로 가다보면 룽게른 마을을 먼저 만나게 되고

 

마을을 지나면 오르막이 나오는데 맨 꼭대기에 전망대가 있어요.

 

전망대에서 촬영한 사진이에요.

 

개인적으로 촬영이 잘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마을을 지날때는 어떠한 풍경을 봤을 까요?

 

.

.

.

.

.

 

 

 

맨 처음 마을을 지나다가 너무 맑은 에메랄드 호수를 보고

 차를 도로가에 주차하고 촬영을 했어요.

 

지도를 보니 룽게른 이라는 곳이였죠.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보시는 바와 같이 호수 마을이에요.

 

날씨도 좋아서 더 멋진 사진을 얻을 수 있었어요.

 

1~2시간 이면 마을을 둘러볼 수 있으니 인터라켄 가시는 길에

 둘러보는 것을 추천 드려요.

 

힐링을 원하신다면 돗자리깔고 누워 있으면 되겠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캣츠
Photo & Life/Europe2014.08.09 22:07

 

 

 

 

 

스위스의 스테첼베르크와 청정마을 뮈렌에서 촬영한 사진을 포스팅할께요.

 

스테첼베르크는 국내에서는 그렇게 유명하지는 않은거 같은데요.

 

라우터브루넨에서 조금 더 들어가면 스테첼베르크가 나와요.

 

.

.

.

.

 

 

 

 

 

정면으로 보면 케이블카 타는 곳이 있구요.

 

오른쪽이 주차장 나오는 출구에요. 패러글라이딩 착지 지점이기도 하구요.

 

패러글라이딩 하시는 분들 엄청 많죠

 

 

 

.

.

.

.

.

 

 

 

정말 한적한 시골이네요.

 

푸르른 풀과 만년설의 조화가 너무 멋진 풍경을 만들어 주네요.

 

제가 조금 일찍 도착해서 마을은 그늘이 져서

 앞의 풀들이 파릇파릇하게 촬영되지 않았지만 정말 멋있었어요.

 

이곳의 사람들은 정말 복받은 사람들이에요.

 

 

.

.

.

.

.

 

 

 

 

정말 너무나 아름다운 자연을 가진 스위스

 

.

.

.

.

.

 

 

스테첼베르크에요.

 

 

여기서 케이블카를 타고 뮈렌을 지나 쉴트호른을 갈 수 있어요.

 

제가 갔을때 날씨가 그리 좋지 않았기 때문에

쉴트호른에 올라가도 흐릴거 같아서 뮈렌까지만 가기로 했어요.

 

.

.

.

.

.

 

 

 

 

뮈렌까지는 케이블카가 그렇게 비싸지 않았던걸로 기억해요.

 

 

.

.

.

.

.

.

 

 

 

 

뮈렌에서 바라다본 모습이에요.

 

날씨만 좋았다면 정말 멋진 작품이 나오는건데. 너무 아쉬웠어요.

 

 

뮈렌의 풍경 사진들을 보실께요.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날씨가 화창했다면 더 없이 좋았을텐데

 

그래도 멋있는 자연의 모습을 보고 왔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이캣츠